Press Release

Press Release

  • [KSG] '2018 코마린 콘퍼런스' 사이버보안·환경규제에 대해 묻다

    Secretariat282018-11-30 16:43:30

  • [KSG] '2018 코마린 콘퍼런스' 사이버보안·환경규제에 대해 묻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부산광역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한국조선해양기자재공업협동조합이 주관하는 ‘2018 국제조선해양기자재콘퍼런스(Kormarine Conference 2018)’가 지난 20일 부산 해운대 그랜드 호텔에서 2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됐다.
     
    '조선해양산업의 새로운 길을 묻다'란 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는 한국선급, 한국해양대, 국제신문사 등 국내외 관련 기업 및 전문가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보안, 환경규제 등 최근 해사업계의 주요 관심사를 심도 깊게 논의했다.
     
    이날 첫 행사로 ‘IHS Markit‘사의 티치웰 이사는 “해운업과 연관된 빅데이터의 기회”란 주제의 기조연설을 통해 “최근 한국 조선 및 해사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저유황 선박 연료 사용을 비롯한 글로벌 해사 규정이 갈수록 강화됨에 따라 이 문제를 극복하고 새로운 발전을 위한 혁신방안 마련에 압력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히고 “이를 위해 디지털 기술 혁신에 대한 문화를 육성하고 친환경적 기술 개발에 대한 글로벌 협력을 통해 극복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선 및 해사산업의 주요 변화’, ‘환경규정과 환경오염 감소를 위한 선박 연료의 변화’, ‘글로벌 해운금융과 해운전망‘, ’조선기자재산업의 추세‘, 한국-러시아 해사산업에 대한 비즈니스 포럼’ 등의 세션이 차례로 준비돼 관련 전문가들의 다양한 발표가 이루어졌다.
     
    최근 선박으로 인한 환경오염 문제가 갈수록 대두됨에 따라 이번 콘퍼런스 역시 산적한 현안에 대한 글로벌 조선소, 관련 기업 간의 대책 마련과 협업을 강조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절감대책이 IMO를 필두로 전 세계 항만에서 절실히 요구됨에 따라 대다수의 선박은 저유황연료로 교체, 스크러버 장착, LNG연료 엔진 탑재 등 새로운 대안 마련에 절치부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 의견을 제시한 것이다.
     
    그리고 또 다른 큰 문제의 하나로 항만, 선사를 가리지 않고 수시로 발생하는 사이버테러로 인해 선박운항 중지, 안전사고 위험 초례 등 심각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는데, 이를 사전에 예방하고 사고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초동 대책 마련과 방화벽 및 보안시스템 확충 등 예방책 마련에 대한 관련 기업들의 기술적인 내용 발표가 큰 호응을 받았다.

    URL : http://www.ksg.co.kr/news/main_newsView.jsp?bbsID=news&bbsCategory=KSG&categoryCode=all&backUrl=main_news&pNum=119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