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

Press Release

  • [브레이크뉴스] 2021 조선해양 국제 콘퍼런스 개최...천 여명 참가, 조선산업 변화와 경향 모색

    Secretariat5052022-01-25 04:22:39

  •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2021 조선해양 국제 콘퍼런스(KORMARINE CONFERENCE 2021)’가 19~ 21일까지해운대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친환경과 디지털 변혁, 녹생성장으로 함께 가는 길’을 주제로, 국내외 연사들을 포함한 1,000여 명이 참여해 친환경.디지털 변화에 따른 조선산업 변화의 흐름과 조선해양산업의 최신 경향에 대해 모색한다.

     

    콘퍼런스는 주제별 정규 세션 6개와 특별 세션 3개가 마련돼 있고, 행사 기간에 매일 1회씩 총 3회의 기조 강연도 있다.

     

    정규 세션 6개의 주제는 ▲탈탄소로의 전환 ▲해양분야 디지털화 ▲P&G와 국제 해양 협력 ▲해양 기자재의 친환경 기술 ▲해외시장 진출전략 세미나 ▲덴마크 라운드 테이블 수소에너지 기회 등이고, 특별 세션은 ▲조선해양 엔지니어링산업 기술 세미나인 ‘테크니컬 세미나’ ▲시민에게 친환경과 자율운항 선박 시대의 일자리를 소개하는 ‘코마린 콘퍼런스 토크콘서트’ ▲조선해양 사진 및 어린이 그림 공모전 전시 등이다.

     

    그리고 기조 강연은 ▲'아이너 옌센' 주한 덴마크 대사의 ‘친환경과 디지털 변혁, 녹생성장으로 함께 가는 길’ ▲제레미 닉슨 ONE대표이사의 ‘해운정책과 해운시장의 흐름 및 디지털 해운’ ▲석영철 KIAT원장의 ‘조선해양기자재업체의 국책사업 선정과 수행까지 과정의 향후 발전 전략 모색’ 등이다.

     

    지역 기업들은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최신 핵심기술 및 새로운 시장 정보를 습득하고, 대외적 홍보 활동으로 실질적인 사업 성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또, 조선해양산업의 신규 시장에 속하는 유럽, 동남아시아 등 주요 관계자들과의 관계망도 확충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역기업들에게 2021 조선해양 국제 콘퍼런스가 미래 조선해양 기술을 배우고 해외 전문가, 관계자들과 협력관계를 확대 증진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부산이 아시아와 태평양을 잇는 동북아 물류 중심도시, 동북아의 관문 도시로서 세계 조선해양산업을 이끌어 나갈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KORMARINE CONFERENCE 2021’ will be held at the BEXCO Convention Hall in Haeundae from the 19th to the 21st.

     

    Under the theme of 'Environment-Friendly, Digital Transformation, and the Road to Green Growth', about 1,000 people, including domestic and foreign speakers, participated in this conference to explore the current trends in the shipbuilding industry and the latest trends in the shipbuilding and offshore industry according to eco-friendly and digital changes. do.

     

    The conference has 6 regular sessions and 3 special sessions by topic, and there are also 3 keynote lectures, once a day during the event period.

     

    The six regular sessions are: ▲Transition to decarbonization ▲Digitalization of the marine sector ▲International maritime cooperation with P&G ▲Eco-friendly technology of marine equipment ▲Overseas market entry strategy seminar ▲Denmark round table hydrogen energy opportunities The 'Technical Seminar', a technical seminar, ▲ the 'Komarin Conference Talk Concert', which introduces eco-friendly and self-operating ships to citizens, and ▲ exhibition of shipbuilding and marine photography and children's painting contests.

     

    And the keynote lecture was ▲'Einer Jensen', Danish Ambassador to Korea, 'The road to eco-friendliness, digital transformation, and green growth' ▲ ONE CEO Jeremy Nixon's 'Shipping policy, flow of the shipping market and digital shipping' ▲ Seok Young-cheol KIAT The president's 'exploring future development strategies for the process from selection to implementation of national projects for shipbuilding and marine equipment companies' etc.

     

    Local companies are expected to acquire the latest core technologies and new market information through this conference, and create practical business results through external public relations activities. The network of relationships is also expected to expand.

     

    Busan Mayor Park Hyung-jun said, “I hope that the 2021 Shipbuilding & Offshore International Conference will be an opportunity for local companies to learn future shipbuilding and offshore technologies and expand and enhance cooperative relationships with overseas experts and stakeholders. As a central city and a gateway city to Northeast Asia, we will do our best to equip ourselves with the capacity to lead the global shipbuilding and offshore industry.”

     

    배종태 기자

     

    URL : https://www.breaknews.com/84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