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문
보도자료

보도자료

  • [부산일보] KRISO, ‘코마린 컨퍼런스’서 해양분야 난제 극복방안 논의

    Secretariat21452020-12-02 04:35:58

  •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 소장 김부기)는 17일 부산에서 개최된 ‘2020 코마린 컨퍼런스(Kormarine Conference 2020)’에 참가해 해양 분야의 난제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과 연구개발, 그리고 온실가스(GHG) 규제 대응 등 최근 해양산업의 주요 이슈를 다뤘다고 밝혔다.

     

    올해로 7회차를 맞은 코마린 컨퍼런스는 한국을 대표하는 조선해양 산업의 종합 컨퍼런스로, 올해는 각 지역마다 다른 주제를 가지고 진행했다.

    지난 12일 인천에서 2개, 17일 부산에서 2개로 총 4개 세션이 진행되었으며, 해사업계 미래에 대해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하고 성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전략을 나누었다.

     

    KRISO는 17일 부산에서 개최된 컨퍼런스에 정태환 KRISO 국제해사기술전략실장이 ‘해양 분야의 난제 극복을 위한 국제협력과 연구개발’의 좌장을 맡아 △협업을 통한 해운의 탈탄소화 방안(캐스퍼 스코드 GMF 연구소장) △무인선 개발 현황 및 발전 방향(KRISO 김선영 책임연구원) △COVID-19로 가속화될 자율운항선박 개발의 당면 과제(노르웨이 남동연합대학 김형주 교수) △IMO 온실가스 규제대응을 위한 정책방향과 시사점(한국해양수산개발원 박한선 실장) 등 해사업계의 최신 이슈에 대한 논의를 이끌었다.

     

    앞서 지난 12일 인천에서 개최한 컨퍼런스에는 KRISO 한성종 센터장이 ‘해양위험평가’ 세션의 연사로 참여해 ‘해양 수소 공급 체인’에 대해 심도 깊은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코마린 컨퍼런스에 참석한 KRISO 김부기 소장은 “코마린 컨퍼런스가 국제협력을 통한 해운 탈탄소화 방안 논의와 해양 분야의 난제 극복을 위한 뜻깊은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며 “해양산업계의 더 많은 전문가들이 해사안전과 해양환경을 위한 연구 활동에 더 주목하고 매진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송현수 기자

     

    URL :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111723492083190